자신이 좋아하는 게임을 다른 게임 마니아들에게 소개하는 것, 자신 있는 메이크업, 요리, 운동, 악기 연주를 동영상으로 가르쳐주는 것, 배꼽 잡는 꽁트, 멋진 노래 실력으로 다른 사람에게 웃음과 감탄을 선사하는 것 – 어떤 동기든 일단 도전하면 새로운 길이 열릴 수 있습니다.

실제 유튜브에서는 웬만한 음악, 방송 채널 못지 않은 인기와 영향력을 자랑하는 개인 파트너 채널이 많습니다. 국내 개인 제작자 채널 중에서도 요즘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카테고리는 다름 아닌 게임입니다. 절대 생선을 먹을 수 없는 안타까운 야옹이가 등장하는 게임 중계로 벌써 수십 만 명을 폭소하게 만든 대도서관TV의 영상이나 양띵의 스릴 넘쳤던 ‘핵전쟁’ 프로젝트 재생목록은 게임에 관심이 없던 사람들도 해당 채널을 구독하게 할만큼 대중적인 파급력을 자랑합니다. 인기 유튜브 스타로 새로운 기회를 얻고 있는 제작자들도 첫 시작, 도전의 과정은 있었습니다.

오늘 서울 역삼동 은행권청년창업재단 기업가정신센터 디캠프(D.CAMP)에서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 그리고 유튜브가 함께 ‘게임 크리에이터 데이’를 개최했습니다. 게임 콘텐츠 제작에 관심이 있는 많은 분들에게 성공 사례와 노하우를 공유하는 자리로, 인기 게임 콘텐츠 제작자 대도서관TV양띵이 참석해 많은 제작자들이 궁금해 하는 부분들에 대한 생생한 조언을 전하면서, 도전, 꾸준한 노력, 협업과 소통의 키워드를 제시했습니다.

대도서관TV는 “저의 사례를 통해 유튜브를 직업으로 갖는 것에 대한 더 많은 비전을 갖고,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제작자로서 앞으로도 계속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양띵은 “유튜브라는 공간에서는 다른 제작자와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기회를 서로 공유하고 협업할 수 있다.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과 다양한 시도를 통해 함께 성장하기를 바란다”는 조언을 차세대 제작자들과 공유하기도 했습니다.

이외에도 K뷰티를 전세계에 알리고 있는 Liah Yoo도 함께해 자리를 빛냈으며, 개인 콘텐츠 제작자로서 자신만의 스타일이 있는 콘텐츠를 꾸준히 개발하면 국내 뿐 아니라 글로벌 팬들과도 소통할 수 있다는 팁을 전달했습니다. 한편 ‘게임 크리에이터 데이’를 공동 개최한 한국콘텐츠진흥원에서는 앞으로 선보일 ‘콘텐츠코리아 랩’을 소개하며 콘텐츠 창작자 지원에 대한 비전을 나누었습니다.  

대도서관TV나 양띵의 게임 중계를 보고 “나도 한번 도전하고 싶다!”고 생각한 적 있다면, 그리고 자신만의 개성을 영상으로 표현해 보고 싶은 마음이 강렬하다면, 더 이상 주저하지 않고 유튜브에 채널을 개설하세요. 유튜브의 차세대 스타가 될 기회는 누구에게나 열려 있습니다!


작성자: 유튜브 온라인 파트너십 팀 박태원 매니저